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찬송가: 390(444)장 – 예수가 거느리시니

 

본문은 아브라함과 그랄 왕 아비멜렉이 브엘세바에서 언약을 세운 내용으로 3가지 영적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과 동행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22-24절). “그때에 아비멜렉과 그  군대 장관 비골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도다(22)” 여기서 “그때에”는 아브라함이 하갈과 이스마엘을 떠나 보낸 후에를 말합니다. 가나안 땅에서 아브라함의 세력이 날로 확장되자 당시 블레셋에서 막강한 세력을 지닌 그랄 왕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화친을 제의했습니다. 아비멜렉은 한나라의 왕으로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아브라함을 공격하여 그를 죽이고 재물을 탈취할 수도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진 자였습니다. 그런데 이떻게 이런 강력한 힘을 가진 왕이 일개 족장에게 저자세로 먼저 다가가 아쉬운 소리를 했을까요? 그 이유는 아브라함이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우리는 비록 연약한 존재지만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면 강하게 되는 것입니다.

 

둘째, 인내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25-26절). 유목민들에게 있어서 우물은 생활의 필수 요건이자 가장 큰 재산이었습니다. 우물을 소유하는 것은 엄청난 부를 소유함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우물로 인한 분쟁이 끊이지 않았는데, 때때로 이 분쟁은 전쟁으로까지 비화되었습니다. 아브라함은 아비멜렉과 화친 조약을 체결하기 앞서 아비멜렉의 종들이 자신의 우물을 늑탈한 일에 대하여 책망했습니다. “아비멜렉의 종들이 아브라함의 우물을 빼앗은 일에 관하여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책망하매(25)” 그런데 아브라함은 아비멜렉 종들의 이런 늑탈 행위에 대하여 보복하지 않고 참고 기다렸습니다. 그러자 아비멜렉이 이렇게 얘기합니다. “아비멜렉이 이르되 누가 그리하였는지 내가 알지 못하노라 너도 내게 알리지 아니하였고 나도 듣지 못하였더니 오늘에야 들었노라(26)” 성도는 자신에 대한 이웃의 잘못에 대해 오래 참아야 합니다. 그러면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은 본문의 아비멜렉과 같이 스스로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게 되는 것은 물론 궁극적으로 성도들은 세상에 대하여 빛이 되어 하나님의 영광을 높이 드러낼 것입니다.

 

셋째, 평화를 도모하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27-34절). 27절로 34절에서 아브라함이 아비멜렉과 평화롭게 언약을 체결하는 모습을 잘 표현합니다. “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가져다가 아비멜렉에게 주고 사람이 서로 언약을 세우니라(27)” 당시 고대근동에서 계약을 체결할 때 희생 제물을 둘로 쪼개어 마주 보게 놓고 계약 당사자로 하여금 그 가운데로 지나가게 했습니다. 이는 계약 엄수에 대한 맹세와 아울러 계약 위반시에는 쪼개진 제물과 같은 신세가 될 것이라는 것을 상징합니다. 아브라함은 아비멜렉과 화친 조약을 맺고 블레셋 땅에서 여러 날을 지내면서 평화롭게 살았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성도는 주위 사람들과 평화롭게 지내야 합니다.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사람이었습니다. 아브라함처럼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성도가 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교회에서나 세상에서나 항상 인내하고 주위 사람들과 평화를 도모하는 크리스천으로 살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5 9월29일 (사기당한 사기꾼) 창세기 29:15-30 new 관리 2022.09.28 0
444 9월28일 (야곱과 라헬의 만남) 창세기 29:1-14 관리 2022.09.27 0
443 9월27일 (벧엘) 창세기 28:10-22 관리 2022.09.26 0
442 9월26일 (야곱의 길과 에서의 길) 창세기 28:1-9 관리 2022.09.25 0
441 9월24일 (이삭이 야곱에게 축복하다) 창세기 27:15-29 관리 2022.09.23 0
440 9월23일 (이삭과 에서, 리브가와 야곱) 창세기 27:1-14 관리 2022.09.22 0
439 9월22일 (하나님이 함께하신 이삭) 창세기 26:23-35 관리 2022.09.21 0
438 9월21일 (이삭이 창대하게 됨) 창세기 26:12-22 관리 2022.09.20 0
437 9월20일 (이삭의 위기와 하나님의 인도하심) 창세기 26:1-11 관리 2022.09.19 0
436 9월19일 (장자의 명분) 창세기 25:19-34 관리 2022.09.18 0
435 9월17일 (이삭이 리브가를 아내로 삼다) 창세기 24:54-67 관리 2022.09.16 0
434 9월16일 (아브라함의 종과 라반) 창세기 24:28-53 관리 2022.09.15 0
433 9월15일 (응답하시는 하나님) 창세기 24:10-27 관리 2022.09.14 0
432 9월14일 (자녀의 배우자를 택하는 기준) 창세기 24:1-9 관리 2022.09.13 0
431 9월13일 (아브라함이 막벨라 굴을 사다) 창세기 23:1-20 관리 2022.09.12 1
430 9월12일 (시험을 통과하고 받는 복되고 견고한 약속) 창세기 22:15-24 관리 2022.09.12 0
» 9월10일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의 언약) 창세기 21:22-34 관리 2022.09.09 4
428 9월9일 (하갈과 이스마엘 추방) 창세기 21:8-21 관리 2022.09.08 0
427 9월8일 (웃게 하시는 하나님) 창세기 21:1-7 관리 2022.09.07 0
426 9월7알 (아브라함과 아비멜렉) 창세기 20:1-18 관리 2022.09.06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